Ȩư
ΰ
 
 
 
 
Home 회사소개 공지사항
 
2010 2 19 경향신문 기사 "시내버스공회전 제한장치오작동 위험"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주요내용


매체명 보도일자 : 경향신문 219일자 조간보도, B02 기사


주요 내용


자동차 공회전 제한장치 시범부착 사업 따른 운전자 설문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 오작동을 경험, 안전까지 위협


-
응답자의 15.8%(70) 운전에 영향을 미치고, 2.8% 위험한 상황을 경험한 것으로 답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음


-
제한장치 부착으로 인한 오작동 사례로 배터리 소모, 시동모터의 잦은 고장, 경사로에서 시동이 꺼져 사고 위험이 것으로 지적


인천시도 올해부터 본격 시행하려던 시범사업을 내년으로 미뤄놓은 상태로 올해부터 추진하려는 환경부와 마찰예상



해명사항


기사에서 인용한자동차 공회전 제한장치 시범부착 사업보고서(‘09.5) 설문조사 내용은 국내 처음으로 차량 75대에 공회전 제한장치를 부착하고 그에 따른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것으로
,

시범사업 초기 운전자의 기존 운전습관과 기술적인 문제 등으로 인해 시동성 불량, 장치 셋팅 불량, 배터리 소모, 시동모터 고장, 경사로에서의 밀림현상 등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 되었으며, 시범사업 과정에서 원인분석 조치를 통해 모두 해결되었음


이에 따라 2차로 실시한자동차 공회전 제한장치 시범부착 사업모니터링 결과(‘09.12) 운전자의 91.4% 공회전장치로 인해 손상된 부품이 없으며, 85% 언덕길에서 안전상 문제를 느끼지 않았다고 조사된바 있음


1, 2 연구사업을 통해 환경부는 ‘09.12.29 “공회전 제한장치의 성능기준, 인증방법 절차등에 관한 규정”(고시 2009-280) 제정하여 경사로에서 공회전 제한장치가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제작기준을 마련하였으며, 업계에서는 시동모터 내구성 강화방안을 추진하고 있음


보도는 시범사업을 통해 개선한 주요 내용은 생략한 시범사업 초기 설문조사 내용만을 인용 보도하여 공회전 제한장치에 대한 불안을 야기하고 올바른 이해를 저해하고 있음


공회전 제한장치는 일본 선진국에서는 제작차량에 부착되어 출시되고 있는 제품으로 우리나라에서 특별하게 도입하는 장치는 아님


아울러 ‘10년도 공회전제한장치 부착사업을 인천시가 시행을 연기하거나, 이와 관련하여 환경부와 마찰을 빚은 사실도 없음


-
환경부는 ’10.1.6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개정, 공회전 제한장치 부착근거를 마련하고 금년도부터 인증기준에 적합한 장치를 부착하는 2단계 시범사업을 추가적으로 진행할 계획임